한국 사람들은 셀러드 드레싱에서 나는 신맛을 | 커리어리

한국 사람들은 셀러드 드레싱에서 나는 신맛을 싫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한국에서의 샐러드 드레싱에서는 신맛이 생략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아래 링크는 제미이 올리버의 드레싱 레시피다. 보면 알겠지만 그냥 레몬 반개를 썰어서 사정없이 즙을 짜 넣는다. 그만큼 신맛은 음식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https://youtu.be/-9p31reoSD8?t=321 아이러니하게도 한국 사람들의 신맛 사랑은 남다르다. 라면에 김치를 먹는 건 결국 신맛이 주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라면 한젓가락에 김치 한조각을 먹으면 신맛이 후에 밀려오는 느끼함을 잘라주는 역할을 한다. 반면에 서양음식을 먹으면 서"느끼하다"라는 말을 자주한다. 김치 역할을 할 도구가 없기 때문이다. 이걸 유럽이나 미국에서는 와인으로 대체를 한다. 특히 코스요리에서 와인의 역할을 매우 중요하다. 한 입을 먹고 와인 한모금을 마시면 그 다음 한 입을 준비할 수 있다. 일식에서는 예를 들면 초생강이 대신 해준다. 그만큼 각 나라의 음식에서 한국의 김치 역할을 하는 요소가 있지만 정작 밖에서 코스 요리 먹을 때 와인을 예산에 포함하지 않는 실수를 저지르고는 한다. 음식의 맛은 밸런드가 중요하다. 매운 음식이라고 맵기만 해서는 안되고, 단 음식이라고해서 달기만 해서는 안된다. 여러가지 맛이 조화를 이룰 때 맛의 시너지가 생기고 풍부해진다. 그런 측면에서 한국에서는 짠맛과 신맛이 대단히 과소평가 되어있다는 생각이 든다.

완벽한 요리, 식초 한 방울이면 충분하다

한국일보

2019년 8월 11일 오전 5:4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더 많은 인사이트를 둘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