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주를 기반으로 한 에디의 연주는 후배 기타 연주자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쳤다. 그는 1980년대 헤비메탈 장르의 대중화와 더불어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1983년 마이클 잭슨의 ‘비트 잇’의 기타 솔로 연주로 이름을 알린 반 헤일런은 그해 말 여섯 번째 앨범 ‘1984’을 냈는데 가장 커다란 상업적인 성공을 거뒀다. 이 앨범은 미국에서만 1000만장 이상 팔렸고, 수록곡 ‘점프’는 빌보드 싱글 차트 1위에 올랐다." 자신의 성을 딴 '반 헤일런'이란 밴드를 결성해 1980년대 전세계적인 인기를 누렸던 에드워드 반 헤일런이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피아노를 치는 것처럼 오른손가락과 왼손가락을 동시에 이용해 기타 지판을 강하게 눌러 소리를 내는 '투 핸드 탭핑'의 창시자로도 유명. 2007년도에는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도 헌액된 헤비메탈계의 전설. R.I.P.

[임병선의 메멘토 모리] 두 손으로 해머링하던 반 헤일런 65세에

Naver

[임병선의 메멘토 모리] 두 손으로 해머링하던 반 헤일런 65세에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0년 10월 7일 오전 12:0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