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빅이슈>는 2010년 7월 창간해, | 커리어리

"한국판 <빅이슈>는 2010년 7월 창간해, 격주간지로 독자와 만나고 있다. 지난 10년간 1159명(중복 인원 제외하면 525명)이 ‘빅판’(빅이슈 판매원)으로 참여했다." "코로나19는 빅판들의 삶까지 뒤흔들었다. 김선호 빅이슈 매니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이 30% 수준까지 떨어졌다. 많을 때는 80명까지 되던 빅판도 35명으로 줄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들은 포기하지 않는다. 공연이라도 한판 벌여 더 많은 빅판들이 어깨를 겯고 희망가를 부르기를 소망한다." 홈리스 자립 지원 잡지 ‘빅이슈’ 한국판이 창간 10주년을 맞았다. 오랜 후원자인 디제이 겸 프로듀서 말립의 주도하에 기념 앨범 앨범 ‘시트’도 발매.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빅판'들은 희망과 용기를 노래한다.

노숙생활 벗어나 우뚝 선 ‘빅판’들이 부르는 희망가

Naver

2020년 11월 4일 오전 4:23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