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이해진-신세계 정용진은 무슨 얘길나눴을 | 커리어리

네이버 이해진-신세계 정용진은 무슨 얘길나눴을까? 1️⃣ 신세계와 네이버 쇼핑 간 상품 제휴? : 가능성 낮다. 이미 홈플러스 등이 네이버 장보기와 제휴를 맺고 있기 때문에 네이버로써는 아쉬울 게 없고, SSG를 플랫폼으로 키우려는 신세계에게도 메리트 없음. 단독 회동을 요란하게 추진할 이유도 없다. 2️⃣ 지분 교환을 통한 전략적 제휴? : 가능성 낮다. 네이버와 신세계는 시너지를 낼 가능성도 높지만 비교적 활용 영역이 겹치는 편. 이미 네이버는 CJ와의 지분 교환으로 물류쪽 든든한 파트너가 있는 상황. 3️⃣ 합작 법인 등으로 M&A 경쟁 참여? : 가능성 있다. 시장에는 먹음직스러운 매물이 2개나 나온 상황. 2조원의 요기요는 이미 신세계 인수설이 돌기도 했고, 5조원 규모의 이베이코리아는 혼자선 규모가 부담스럽다. 플랫폼 운영과 IT 강점이 있는 네이버와 상품 소싱과 물류 역량을 가진 신세계가 공동으로 하나의 쇼핑몰을 운영한다면 시너지가 날 것. ⚡내 생각 1⚡신세계는 SSG페이와 신세계포인트(백화점-마트기반)를 네이버는 네이버페이와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가지고 있다. 위 글에서 예상했듯 '이베이코리아'를 합자 법인으로 인수하는 경우 지마켓/옥션의 '스마일페이' 대신 어떤 페이를 밀고 이베이의 멤버십 '스마일클럽'은 어디로 통합할 것인가? 한쪽에 주도권을 넘기긴 어려울텐데 애매한 결합이라면 성사도 어렵고, 성사돼도 오래가지 못할듯. ⚡내 생각 2⚡ 아마존은 미국의 프리미엄(?) 마트 '홀푸드마켓'을 인수했다. 알리바바는 중국의 대표 슈퍼마켓 '선아트' 대주주가 되었다. 징동닷컴(JD)은 '중국 월마트'와 'Yonghui'와 제휴 중. 이들은 마트/슈퍼를 신선식품 배송의 거점으로 활용한다. 알리바바의 '허마셴셩'은 매장 3km 이내지역엔 30분내 배송을 제공하는데 '허쉬팡'(허마센셩 주변 부동산-더 비쌈)이란 신조어까지 만들었다 . 이해진 GIO와 정용진 부회장의 회동 정도면 이정도 그림이 아니었을까?

네이버, 난리났네! 난리났어😅

Stibee

2021년 2월 5일 오전 7:2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성장 만을 추구한 것이 실패를 가져왔다. '트위치'를 창업해 약 1조 원에 아마존에 매각한 '저스틴 칸'은 성공한 엘리트 사업가였다. 덕분에 그가 새롭게 창업한 법률 스타트업 에이트리움(Atrium)은 딸랑 10장의 문서만으로 1천만 달러(130억원) 투자를 받을 수 있었다. 풍족한 자금에 풍족한 인력까지 부족함이 없어 보였지만 또 한 번의 성공스토리는 없었다. 에이트리움은 3년 동안 무려 7,500만 달러의 손실만 만들고 결국 문을 닫게 된 것. 칸은 이 과정에서 엄청난 고통과 죄책감을 느꼈고, 실패 이유를 이렇게 회고했다. 1. 제품보다 성장을 우선시, 큰 회사를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2. 직원 수를 너무 빠르게 늘려 회사 문화를 구축하지 못했다. 3. 고객 확보에만 치중했고, 제품 차별화는 실패했다. 4. 누구를 위한 서비스인지 명확하게 정의하지 않았다. 5. 회사의 미션이 불투명했다. 6. ‘Win or Die’식 리더십으로 창업자간 신뢰까지 무너졌다. 7. 법률을 다루는 회사였지만 그 분야에 대한 열정, 진정성이 부족했다. 8. 덩치가 커서 수습하기 어려웠고 다른 사업으로 피봇하기도 어려웠다. 요약하면 제품/서비스 완성도와 차별화를 최우선으로 해야 했으나 성장과 숫자에만 집착한 것이 가장 큰 문제였다는 것. 빠른 성공만을 쫓다 정작 본질을 놓친 것이다. 만약 위 내용을 보며 '우리 회사'가 겹쳐보였다면 . . .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