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나 주말에 뮤지컬에서 내가 좋아하는 | 커리어리

"퇴근 후나 주말에 뮤지컬에서 내가 좋아하는 배우를 보면서 혐생(직장 생활)을 지탱할 원동력을 얻는다. 혐생은 생존을 위해 사는 것이고, 덕생은 재미와 감동을 위해서 사는 것이다" '혐생 때문에 덕생을 살게 됐고, 덕생 덕분에 혐생을 살아간다'. 이 시대 청춘들의 애환이 두 단어에 녹아들었다. 유행어가 되었다.

우울한 '혐생'도 '덕생' 때문에 버티는... 우리는 청춘

Naver

2019년 11월 25일 오전 2:03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