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의 우울함까지 알아차려주는 결혼 상대를 | 커리어리

[[ 나의 우울함까지 알아차려주는 결혼 상대를 만나는 법 ]] 우울은 결혼 생활 혹은 연인 관계에 영향을 미칩니다. ​ 우리가 일상 생활에서 알게 모르게 받는 스트레스는 우리 뿐 아니라 파트너에게도 영향을 주며, 우리가 관계를 어떻게 인식하는지에까지 영향을 미칠 때가 있어요. ​ 연인 혹은 결혼 관계에서 우울 또한 마찬가지로 관계 만족도 및 파트너의 삶에도 영향을 많이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 Meyer 박사와 동료들은 파트너들이 비슷한 정도의 우울을 경험하는지와 파트너의 우울에 의해 관계 만족도가 영향을 받는지 알아보기 위해 양적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 ​ 연구 결과에 따르면, 우선 남성과 여성 모두의 우울 지수는 그들의 관계 만족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어요. ​ 남성의 우울은 그들의 관계 만족도와 정적인 영향이 있었는데요, 즉 우울이 있으면 관계에 대한 시선 또한 부정적으로 바뀜을 알 수 있었습니다. ​ 이전 연구들에서도 이러한 경향이 보고된 바 있었는데, 우울을 느끼는 사람들은 부정적인 생각을 잘 컨트롤하지 못하기 때문에 스스로의 환경, 그리고 미래에 대한 인식 또한 객관적으로 유지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요. ​ ​ 연인 관계 또한 '환경'중 중요한 한 가지이기 때문에 우울을 느끼는 남성들이 더불어 자신의 관계 또한 비관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그러나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여성들에게서는 찾아볼 수 없었고, 어쩌면 여성들이 연인 관계의 기능에 대해 더 많은 책임감을 느끼기 때문에 이러한 감정이 흘러들어오지 못하게 막는다는 이전 연구 결과와 관련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 ​ 우울을 경험하고 있는​ 남성들의 경우 본인들이 이렇게 비관적인 생각을 내면화하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 따라서 본인의 생각이 얼마나 현실적인지를 계속적으로 질문하고, ​ 정말 힘든 관계 속에 있다면 현재의 연인과 정말 잘 어울리는 것인지 자문해보는 시간이 필요해요. 그리고 이러한 파트너를 돕기 위해, 우울을 경험하지 않고 있는 여성들은 많은 감정적인 지지를 해주고 소통을 하며 그들의 감정을 이해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 이러한 소통을 통해 남성들은 점점 더 객관적인 시각을 되찾고 관계에 대해서도 덜 비관적인 시선을 유지하며 나아갈 수 있을 거예요. ​ ​ 그렇다면, 나의 우울함까지 알아차려주는 파트너를 만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 ​ 스트레스가 많은 우리 현대인들은 관계속에서 상대가 나의 기분을 맞춰주지는 않더라도, 말하지 않아도 어느 정도 눈치채고 잘해주기를 바라죠. ​ ​ 특히 우울감을 느끼고 있을 때 이런 기분은 관계의 웰빙, 또는 지속성과 높은 연관성을 띄기 때문에 파트너와 함께 이러한 감정들을 원만히 해결해 나가는 것 또한 중요한 것이 사실입니다. 때문에 공감 능력, 즉 EQ가 높은 배우자나 파트너와 함께 관계를 꾸려 나갈 때 많은 사람들이 행복하고 이해 받고 있다고 느끼는 것이죠. ​ 그렇다면 진정으로 나를 이해하는 상대를 만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 이 부분에 대해서도 흥미로운 연구가 있는데요, 미국 Southern Methodist University의 Carsonr과 Kouros 교수는 ​파트너가 나의 감정에 대해 공감하고 이해하는 정확도에 대한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 다양한 인종과 문화권에서 10세~16세 사이의 아이가 있는 55쌍의 커플, 즉 110명의 실험 참가자들을 골라 실험을 진행하여 오랫동안 서로 함께한 사람들의 경우 얼마나 서로의 감정에 대해 정확하게 맞출 수 있을 지 알아보았어요. ​ 흥미롭게도, 연구 결과에 따르면 배우자의 감정에 대해 알아 맞추는 정도는 실제로 낮았습니다. ​ 즉, 10년에서 16년 동안 함께 산 사람들도 그 인종과 문화권에 관계 없이 서로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거나 어떤 기분인지 알아 맞출 수 없었던 것이죠. ​ 반면, 배우자가 우울하다고 느낄 때는 사실 스스로가 우울할 때가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즉, 본인의 감정을 타인의 감정으로 착각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었어요. ​ 또한, 배우자는 상대의 우울 증세가 실제보다 심하다고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즉, 이 연구 결과는 파트너가 꼭 상대의 우울함과 관련된 생각이나 감정, 행동에 대해 100퍼센트 알고 의식할 수 있는 것은 아님을 보여주는데요. ​ ​ 오랜 기간 연애와 결혼 생활을 거친 파트너도 상대방의 우울함을 자신의 감정과 착각하며, 실제로 우울 증세를 겪고 있다고 하더라도 그 증세가 실제보다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등 많은 오해가 벌어질 수 있었어요. ​ ​ 결국, 상대가 나의 기분을 알아 맞추고 알아서 잘해준다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 ​ 이러한 기대치를 갖고 상대를 한다면 당연히 자주 섭섭함의 감정을 느낄 수밖에 없고, 이는 자연히 관계 만족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되죠. ​ 상대가 나의 기분을 '알아서 맞추기'전에 내가 솔직하게 지금 기분이 좋지 않거나 요즘 우울감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표현하고, 따라서 도움을 얻기를 요청하는 것이 파트너로서 올바른 자세일 것입니다. ​

나의 우울함까지 알아차려주는 결혼 상대를 만나.. : 네이버블로그

Naver

2022년 1월 4일 오후 4:46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