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성장 축 담당하는 '웹툰'..."글로 | 커리어리

[네이버 성장 축 담당하는 '웹툰'..."글로벌 시장에서 1위 굳힌다"] "네이버의 웹툰 사업이 글로벌 성장의 한 축으로 확실히 자리 잡았다. 네이버는 '5년 내 글로벌 이용자 10억명'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웹툰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다. 웹툰을 활용한 2차 영상화 작업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수익 모델을 다양화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굳힌다는 전략이다. 김남선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앞으로 좀 더 제작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겠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며 "약 1000억원의 2차 영상 제작 기금을 투자해 북미에서 영상화 계획을 밝혔는데 얼마나 빨리 소진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왓패드웹툰스튜디오'를 설립해 1000억원의 영상 제작 기금을 투자한 바 있다. 이어 "네이버는 웹툰 영상화 성공 여부를 계량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수준이 어느 제작사보다 높기 때문에 좋은 작품을 선별하고 투자하면 가치가 훨씬 더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매출에서 콘텐츠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4번째, 1위와 비교하는 1/4 수준. 그런데 네이버는 왜 콘텐츠 부문에 집중하는 걸까? 1) 빠른 성장세 -글로벌 웹툰 거래액 전년 동기대비 31% 증가 2) 2차 영상화 등을 통한 사업 확장 가능성 -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등으로 2차가 성공하는 경우, 신규고객 유입과 함께 오리지널 IP의 매출 상승 등 추가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음 네이버 매출의 1~3위는 아무래도 내수 시장으로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기업의 글로벌화를 위해서 현재 가장 확장성이 높은 것이 바로 콘텐츠라는 생각 마지막으로 네이버의 웹툰 영상 성공 여부를 계량적으로 측정하는 방법이 무엇일지 궁금하다🤔

네이버 성장 축 담당하는 '웹툰'..."글로벌 시장에서 1위 굳힌다"

뉴스1

2022년 4월 27일 오후 4:5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단독] AI 무장하는 웹툰…네이버 '자동 BGM' 특허 등록] "네이버가 인공지능(AI)으로 웹툰에 적절한 배경음악(BGM)을 틀어주는 특허를 출원했다. 네이버는 최근 2022 컴퓨터 비전 및 패턴 인식 컨퍼런스 학술대회(CVPR)에서 자동배경분리·실사 웹툰화 기술을 발표하는 등 웹툰 관련 AI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앞서 발표한 자동채색 AI와 더불어 웹툰 창작 편의성을 높여, 콘텐츠 질 향상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네이버 웹툰 AI 기술은 작가 생산성 향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AI로 작가의 ‘단순노동’ 시간을 줄이고, 캐릭터·스토리 구상 등 보다 창의적인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판단이다. 실제 웹툰 산업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만, 이면에서 작가들은 과로를 호소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2021년 웹툰 사업체·작가 실태조사에 따르면 웹툰 작가 중 85.4%는 창작 활동의 어려움으로 ‘작업시간 및 휴식시간 부족’을, 85.1%는 ‘과도한 작업으로 인한 정신적·육체적 건강 악화’를 꼽았다. 김대식 네이버웹툰 웹툰AI 리더는 “AI 기술을 활용한 혁신으로 창작자와 이용자 모두를 위한 스토리테크 플랫폼이 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웹툰가 콘텐츠회사인 것은 당연하지만 이렇게 웹툰을 위한 AI 기술을 개발할 때마다 IT 기업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개발한 기술을 통해 웹툰 생태계를 더욱 확장한다는 점에서도 긍정적이다. 산업을 키우고 창작자와 이용자 모두를 위한 네이버웹툰의 AI 기술이 어서 상용화되었으면 싶다. 다음은 어떤 기술이 나올까?

[단독] AI 무장하는 웹툰...네이버 '자동 BGM' 특허 등록

서울경제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