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렉스 할 물건과 그렇지 않은 품목은 철저하게 구분하는 MZ세대들에 대한 얘기. 일부러 리퍼브 물건을 찾고, 핸드폰 데이터나 기프티콘을 중고거래하며 나아가 '번개장터'에 '커미션'을 검색하면 원하는 그림을 그려주거나 유튜브 썸네일을 만드는 등 가벼운 일을 의뢰하는 경우도 많다고 함. '소분'도 인기 키워드로 고가제품이 아닌 생필품도 소분해서 거래한다. 구독서비스는 파티원을 구해서 구독료를 N빵한다. 카카오뱅크의 잔돈 모으기 서비스 '저금통'도 인기.

FLEX라더니, 중고로 기프티콘까지 판다? 신박한 1020식 절약법

Careet

FLEX라더니, 중고로 기프티콘까지 판다? 신박한 1020식 절약법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0년 6월 17일 오전 3:55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