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는 통찰력의 조건으로 아래 세 가지를 들 | 커리어리

글쓴이는 통찰력의 조건으로 아래 세 가지를 들었습니다. 정리하자면 〈머니볼〉을 통해 본 통찰력의 조건은 세 가지다. 1. 정확한 문제 상황을 설정해야 한다. 문제 상황이 정확하지 않으면 해결법도 부정확하기 때문이다. 2. 목적을 이루기 위한 옵션을 통제 불가한 외부에 두지 않고 통제 가능한 내부에 둔다. 옵션을 외부에 둔다면 본질은 계속 변하기 때문이다. 본질은 변하지 않고 통제 안에 있어야 한다. 3. 대표성을 띤 키워드 옵션을 뽑아 효율을 높인다. 불필요한 리소스를 최대한 줄이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효율을 높여야 한다. 읽다보니 여기서 말하는 옵션이 요즘 고민하는 것 중의 하나인 OMTM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얼마전 다른 글에서 OMTM은 result metric이어야한다는 문구를보고 단순히 그러면 매출액으로 하면 된다는 말인가?이상한데.. 했던 기억이 나네요. 매출액은 이 글에 비추어보면 ‘통제 불가능한 외부’에 있는 지표입니다. 마치 승수와같죠. 그렇다면 저희는 어떤 옵션을 목표로 삼아야할까요?

영화 〈머니볼〉을 통해 본 본질을 사고하는 법 3가지

ㅍㅍㅅㅅ

2020년 7월 24일 오후 11:11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다른 나라에 비해 이커머스 업계의 흥망성쇠가 참 다이나믹하다는 느낌입니다. 덕분에 DTC외에도 여러 종합몰 중에 어디를 택해야할지, 버티컬 몰들은 어떻게 대응할지 생각도 많아지고 준비할 것도 많아지고있습니다

2021 이커머스 업계 합종연횡...새벽배송 기업 '상장 앞으로'

Zdnet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