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대형기획사와 방송사가 갖던 유행 주도력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넘어가면서 차트는 앞으로 더 예측 불가한 방향으로 갈 것” 음원차트 상위권에 3대 가요기획사의 대형 아이돌 그룹이 사라지고, 그 자리를 벤, 폴킴, 임재현, 황인욱 같은 '소형' 발라드 가수들이 차지했다. SNS의 영향력이 대형기획사의 그것을 압도하기 때문이다. 2017년 윤종신의 '좋니' 열풍이 새로운 경향을 만든 시발점으로 꼽힌다.

음원차트 소형 발라드 천하… 대형 아이돌 그룹이 사라졌다

Naver

음원차트 소형 발라드 천하… 대형 아이돌 그룹이 사라졌다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19년 10월 10일 오전 5:25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