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선보인 용기는 90%가 종이로 만들어져 | 커리어리

"새로 선보인 용기는 90%가 종이로 만들어져있다. 뚜껑은 두 종류로 종이와 플라스틱 중 선택할 수 있는데 둘 다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다. 프링글스를 개발한 켈로그 측은 새 용기를 개발하는 데 12개월이 걸렸다고 밝혔다. 프링글스의 유통기한은 15개월이고, 유럽 전역에서 매일 3백만개의(프링글스) 용기가 만들어진다." 프링글스가 드디어 환경을 고려한 용기를 내놓기 시작했다. 프링글스의 저 아이코닉한 용기는 재활용하기 어려운 소재로 만들어져 ‘재활용 빌런(악당)’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던 상황. 환경단체들은 프링글스의 이번 조치를 두고 의미있는 발전이지만 플라스틱 뚜껑을 고수한다는 점을 들어 아직 미흡하다는 평가를 내놓음.

프링글스 '쓰레기 악당' 오명 벗을까..새 용기 영국에서 시판

Naver

2020년 9월 14일 오전 6:31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