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밀(密)을 피해, 골프도 피트니스도 혼자서> 코로나... | 커리어리

<3밀(密)을 피해, 골프도 피트니스도 혼자서> 코로나 시대, 3밀(密)을 피하며 운동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증가, 스포츠업체들도 뉴노멀에 대처한 새로운 방식의 비즈니스를 운영하기 시작한다. [1인 골프] 일반적으로 골프는 2~4인이 한 팀으로 플레이하지만 코로나 감염이 확산된 4월부터 혼자서 플레이가 가능한 골프장이 속속 등장하였다. 원래는 9홀을 돌고 나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18홀을 쉬지 않고 도는 방식을 취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과 접촉할 기회가 거의 없다. 평일 새벽과 평일 오후에 한정하는 경우가 많은데, 매일 10~15개 정도 마련하는 ‘1인 전용 플레이’는 대부분 예약이 찰 정도로 인기다. 치바현의 회사원 OO씨는 주 2회 정도 이용하는 단골이다. “가족들이 집단으로 골프 치러 가는 것은 피해달라고 부탁했다. 대신 혼자서 치는 것은 괜찮다. 플레이 시간도 짧아서 오전 9시 조금 넘으면 끝나기 때문에 골프 후 업무도 가능하다" “다른 사람들과 일정을 조정할 필요가 없어서 편하다. 다른 사람 눈을 신경 쓸 필요가 없기 때문에 더 플레이에 집중할 수 있다”며 장점을 강조한다. [피트니스 센터] 일본의 퍼스널 트레이너와 피트니스 센터를 중개하는 사이트인 stadiums은 8월, 1인 트레이닝이 가능한 시설인 ‘솔로트레’를 오픈하였다. 인터넷으로 예약하면 누구와도 접촉하지 않고 혼자서 트레이닝 하는 것이 가능하다. 1인 전용 공간이다보니 ‘주변 사람의 눈을 신경 쓰지 않아도 되고 트레이닝 동영상도 볼 수 있고, 기구를 사용하기 위해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며 만족한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조명이나 공조도 자동으로 관리. 이용자는 트레이닝 전용 장갑을 끼는 것이 룰이다. 방에는 사람의 움직임이나 소리, 이산화탄소 농도를 측정하는 센서가 있어, 급격한 변화가 감지되면 직원이 카메라 영상으로 이용자에게 이상이 없는지 확인한다. “코로나로 인해 회식에 쓰는 비용과 시간이 줄어든 직장인이 많다. 남는 시간과 돈을 개인 트레이닝에 쓰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

有料会員向けサービス 朝刊・夕刊:日経電子版

日本経済新聞

有料会員向けサービス 朝刊・夕刊:日経電子版

2020년 10월 27일 오전 8:55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