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리뷰 #7일차 #퍼블리뷰7일차 #퍼블리뷰 | 커리어리

#퍼블리뷰 #7일차 #퍼블리뷰7일차 #퍼블리뷰 7일차 오늘 읽어본 아티클의 제목은 '구매를 부르는 '언어'는 따로 있다! 상세페이지 언어의 온도'이다. 커머스는 안 하고 있지만, 그래도 읽어두면 무엇에라도 도움이 될 것 같아서... - 저관여제품: 상표 간의 차이 별로 없고, 제품의 중요도 낮고 가격 저렴 -> 언어의 온도는 단순하고 쉽게. 문장은 짧게. 조사 생략하지 않기. 우리말 활용. 저렴하지만 싼티는 안 납니다-의 스탠스. - 고관여제품: 소비자가 시간과 노력을 많이 들여 구매하는 제품. 비싸고, 의미 있음 -> 온도를 고급스럽게 유지. - 후기를 상세페이지에 포함 -> 구매 타깃의 말투와 비슷한 것으로 - 타깃 고객의 범위가 넓다면 말하는 사람의 성별, 연령대가 느껴지지 않게 작성 꽤 재밌었다. 세상엔 유능한 사람이 많구나.

구매를 부르는 '언어'는 따로 있다! 상세페이지 언어의 온도

publy.co

2021년 6월 24일 오전 10:37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