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 초기 스타트업이 브랜딩을 할 때 겪는 | 커리어리

6⏎ - 초기 스타트업이 브랜딩을 할 때 겪는 두 가지 어려움 🔍 Typed Inside 1. 프로덕트의 아이디어에 쉼 없이 일어나는 크고 작은 피봇 - 처음의 아이디어가 100% 동일하게 구현되어 출시되는 프로덕트는 흔치 않음 - 아이디어가 미세하게 변화한 것 같더라도 이러한 변화가 쌓이고 쌓여 프로덕트의 방향성에 큰 전환을 이루기 때문에 이 부분에서 초기 스타트업으로서의 브랜딩에 대한 어려움을 체감 - 브랜딩의 가변성을 염두하여 세세한 규정을 설정하는 것보다 어떤 것이 뼈대인가를 명확하게 구분하여 그 정체성을 명확히 하는 것이 중요 - 규칙성보다는 고객에게 브랜드가 강하게 인식시킬 만한 포인트를 집어내는 것을 우선순위에 둘 것 2. BX와 UX의 충돌 - 'UX는 BX와의 포함 관계인가'에 관계 없이 프로덕트 중심의 서비스는 UX가 BX의 코어에 존재 - BX를 중심으로 UX 디자인 시스템을 설계한 결과, 실제 적용이 어려운 부분이 많았고 BX와 UX가 분리되는 부분이 발생 - '사용자에게 어떤 경험을 제공해 주는가'는 '사용자가 브랜드를 어떻게 경험하는가'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UX를 중심으로 한 BX로 시작

초기 스타트업에서 브랜딩하기 (1)

Typed

2021년 6월 30일 오전 12:0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문서 업무를 혁신시키는 ’Typed’를 함께 만들어갈 프로덕트 디자이너를 모시고 있습니다:) [Team Typed를 소개합니다] 작년 7월에 법인을 설립한 초기 스타트업이지만 현재 누적 투자 30억원 이상, 그리고 최근 50억원 규모의 후속투자를 유치했으며, CBT 출시 7개월 만에 132개국에서 사용 중일 만큼 최근 국내에서 가장 주목 받는 SaaS 스타트업입니다! 늘 최고의 조건과 업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회사입니다:) 타입드 블로그에서 팀 타입드가 일하는 방식을 보다 자세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직무] 프로덕트 디자이너 [프로덕트 디자이너 써클을 소개합니다] 🙋‍♂️프로젝트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서 팀원들과 더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함께 고민합니다. 🙋‍♀️UX/UI 디자인, 프로토타이핑을 통해 유저에게 가치를 전달하는 모든 설계과정에 관여하며, 사용자가 바라보는 제품의 경험을 결정합니다. 🙋‍♂️다양한 테스트를 실행하고 검증하는 일을 반복하면서 더 좋은 사용자 경험을 만듭니다. [이런 분을 찾고 있습니다] 🙆‍♀️먼저 의견을 제시하고 논의하는 것을 즐기시는 분을 찾습니다. 🙆‍♂️사용성을 지키면서도 아름다운 UI 디자인을 만들 수 있는 분을 찾습니다. 🙆‍♀️위계 질서가 있고, 조형적 완성도가 높은 UI를 구성할 수 있는 분을 찾습니다. 🙆‍♂️실제 제품을 런칭하고 정성, 정량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개선해본 경험이 있으신 분을 찾습니다. [이런 분이면 더 좋아요!] 🙆‍♀️실무 경험 1년 이상 [연봉 (단위: 만 원)] 3600 ~ 5000 [근무 지역] 서울시 강남구 언제든 편하게 연락 부탁 드립니다! (seungmin.lee@typed.do, 프로덕트 디자이너 이승민)

Team Typed: We're hiring!

kimcoder on Notion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