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 년 기자로 일하다 스타트업 생태계에 뛰 | 커리어리

20여 년 기자로 일하다 스타트업 생태계에 뛰어든 선보엔젤파트너스 심사역 최영진입니다. 제가 기자로 일할 때 쓰기 어려워했던 기사 중 하나가 '시승기'입니다. 시승기를 보면 트렌드가 있습니다. 한때는 제로백 실험을 하는 듯한 과속과 급제동이 필수처럼 보이던 시기도 있었습니다. 이젠 과속과 급제동을 내세우는 기사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시승기를 자세히 살펴보면 공통적인 형식이 있습니다. 저는 평상시에도 급가속이나 급제동은 물론 과속도 잘하지 않는 편입니다. 그런 성향에 맞춰서 시승을 하면 쓸 게 별로 없습니다. 고작 내외부 디자인이나 코너링, 재원 등을 가지고 써야 합니다. 특히 디자인이나 코너링, 서스펜션 등은 개인차가 심합니다. 기자 개인의 호불호가 다른 사용자에게는 맞지 않을 수 있는 거죠. 시승기를 쓸 때마다 "이 기사가 독자에게 어떤 도움이 될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좋은 차를 시승할 때는 좋았지만, 글을 쓰려면 아주 힘들었습니다. 체험기도 마찬가지입니다. 오늘은 삼성 갤럭시 폴드 출시와 LG V50S에 관한 기사가 많이 나오네요. 저는 LG폰을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LG V50씽큐가 수십만 대가 팔린 것은 지원금이 많이 나와서 가격이 저렴했기 때문입니다. 회사에서 통신비를 지원해주는 직장인이라면 5G 무한대를 쓰면 거의 공짜폰으로 살 수 있으니 많이 구매한 것 같습니다. 당시 듀얼스크린에 대해서 호의적인 기사와 체험기도 많았죠. 저도 LGV50 씽큐를 구매했습니다. 듀얼스크린은 스마트폰 구매 후 1개월 정도 후에 받은 것 같습니다. 저는 광고처럼 편안하게 사용하지 못했습니다. 듀얼 스크린을 가지고 다니는 것도 불편했고, 듀얼 스크린을 잘 사용하려면 또 사용법을 배워야 하거든요. 저에게 듀얼스크린은 직관적인 경험을 제공하지 못했습니다. 차를 사거나 제품을 구매할 때 저 역시 시승기나 체험기를 참조할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기업의 도움을 받아서 나오는 체험기와 시승기를 참조할 때는 좀 더 엄격해야 할 것입니다. 아무래도 기업의 도움을 받았다는 것이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제품을 직접 사용하고 있는 카페 회원들의 글이 도움이 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저는 듀얼스크린보다는 삼성 갤럭시 폰에 한 표를 더 주고 싶습니다. 가격이 문제인데, 사용성은 훨씬 직관적일 것 같고 사용이 훨씬 쉬울 것 같습니다. 폴더폰 vs 듀얼스크린의 대전,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지원금이 얼마냐가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IFA 2019] LG 야심작 'V50S 씽큐', 듀얼스크린이 '조커'

Naver

2019년 9월 5일 오후 11:3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오늘은 가볍게 캠핑 이야기나 해봐야겠습니다. 이 기사에 나온 데이터 중에서 재미있는 게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과 가을보다 겨울에 캠핑장 이용자 증가율이 더 높다는 점입니다. '장박' 때문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차를 올란도로 바꾼 후부터 캠핑을 시작했으니 5~6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베란다 일부분은 온갖 캠핑용품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자연스럽게 캠핑카에 눈이 갈 정도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는 캠핑의 불편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너무나 많아진 짐, 그리고 가성비를 따지다 보니 무게가 상당한 짐을 옮기는 데 어려움, 그리고 캠핑 인구가 많아지면서 여유가 없어진 캠핑장 등 여러 가지 이유로 텐트를 치는 캠핑에 대해서 쉽게 도전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사에서 말하는 언택트 시대와 캠핑은 조금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런 어려움을 단 한 번에 해결하는 것이 캠핑카이지만 너무나 고가이죠. 또 하나의 해결방법은 겨울에 3~4개월 동안 캠핑장에 텐트를 쳐놓고 몸만 왔다 갔다 하는 '장박'입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서 내놓은 자료를 봐도 지난해 캠핑 인구가 더 많아진 것은 겨울입니다. 바로 장박 때문일 것입니다. 장박용 텐트는 100만원을 훌쩍 넘습니다. 그리고 겨울에 텐트에서 자기 위해서는 온갖 난방용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살림살이가 필요합니다. 장박용 텐트 설치와 용품을 갖추는 데 하루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하지만 장박용 텐트만 설치해놓으면 그다음부터 겨우내 가족과 캠핑을 하는 데 너무나 편안해집니다. 그래서 캠핑족들은 장박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사람도 별로 없고 몸도 마음도 편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장박을 위해 캠핑장에 내야 하는 돈이 한 달에 수십만원 정도이기 때문에 조금 비싼 편입니다. 캠핑을 시작하려는 분들은 처음부터 온갖 용품을 다 마련할 필요는 없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텐트 등만 마련해서 가까운 곳에 한 번 다녀오면 어떤 용품이 필요한지를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캠핑에 흥미가 있는지도 알 수 있죠. 가정이 있는 남자라면 아내의 동의를 구하는 게 필요합니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려는 캠핑이 고통스러운 시간으로 변하기 때문입니다. 캠핑용품은 가성비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가벼워야 합니다. 텐트 설치와 해체 그리고 관련 용품을 옮기는 자체가 일입니다. 여기에 용품까지 무거우면 캠핑의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조금 비싸더래도 무조건 가벼운 것을 선택하는 게 나중에 후회가 없을 것입니다.

언택트시대 캠핑 열풍… 이용자 작년 3배로

www.donga.co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