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살아나는 폐교, 캠핑장이나 오피스로 변신> 일본에는... | 커리어리

<되살아나는 폐교, 캠핑장이나 오피스로 변신> 일본에는 농촌인구 감소로 인해 폐교 되는 학교가 많습니다. (2002년~2017년, 15년간 6580개의 학교가 문을 닫았습니다) 폐교를 공공시설로 활용하는 사례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민간기업이 폐교를 활용한 비즈니스에 참가하여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고용창출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폐교를 스타일리쉬한 캠핑장으로 만든 곳은 ‘학교에서 캠핑했던 옛 추억’을 어필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폐교를 레스토랑으로 만들거나, 작은 수족관으로 만들거나, 사무실로 대여해주거나, 근처 대학의 연구실로 유치하는 등 다양한 사례를 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잘 아는 무인양품도 한 폐교와 협력하여 ‘무인양품 오두막’을 만들어 주말에는 해양 스포츠나 바베큐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방문하고 있습니다. 폐교를 활용한 비즈니스 성공 사례를 보면 도시에서 시골로 유턴한 젊은 사람들의 아이디어를 적극적을 도입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지역의 매력을 객관적인 눈으로 바라볼 수 있고,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많은 도시의 젊은이들이 지역경제 활성화의 주역이 되고 있습니다.

よみがえる廃校、キャンプ場やオフィスに 地域に新風

日本経済新聞

よみがえる廃校、キャンプ場やオフィスに 地域に新風

2019년 9월 10일 오전 1:00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