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날의 퍼블리 뉴스 - 166] 여러번 스타 | 커리어리

[꼬날의 퍼블리 뉴스 - 166] 여러번 스타트업의 아주 초기 단계에 합류해 온 홍보담당이기 때문에, 평소에 자주 듣는 질문 중 하나! "스타트업에서 홍보담당은 언제부터 있어야 하나?' 에 대한 생각을 경험에 비추어 정리해 보았습니다. 내일까지 퍼블리뉴스 Q&A 코너를 하고 있는데요. 마침 올라왔던 질문 중에도 이 질문이 있어서 답을 올리고 브런치에도 함께 옮겼습니다. 제 경우를 생각해 보면, 지난 20년 간 늘 스타트업에서 근무를 하면서 그 조직의 아주 초기 단계에 합류해 왔습니다. 예를 들면 1) 검색엔진 회사인데 그 검색엔진을 개발 완료하고 오픈하기 약 6개월 전에 홍보 담당인 저를 채용했다거나, 2) 전체 인원이 6~7명일 당시에 합류한 경우도 있고요. 3) 전직원이 8명인데 모두 남성 개발자 또는 창업자이었던 때, 첫번째 여성 인력으로 합류한 적도 있었습니다. 4) 지금 근무하고 있는 렌딧 역시 직원이 10명 무렵, 서비스 시작한 지 약 4개월 쯤 후에 합류한 경우입니다. 지금 되돌아 보면, 저를 채용하셨던 제 상사들은 모두 채용 당시에 ‘홍보에 대해 필요성'을 갖고 계셨던 것 같아요. 저한테 매우 명확하게 채용할 때 ‘원하는 바'를 말씀해 주셨던 것 같아요. 예를 들면 - 지금 우리는 정말 좋은 인력 채용이 가장 중요하다. 이를 위한 홍보를 같이 고민해 보자. - 우리는 우리 서비스를 사용하는 고객들과 커뮤니티 형성이 필요하다. 이 커뮤니티 안에서 허브가 되어 주면 좋겠다. -홍보는 회사의 역사를 써 가는 스토리텔링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아주 초기부터 철학적으로 싱크가 완벽하게 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처음부터 쓰여지는 우리 회사의 이야기가 잘못 쓰여지기 시작하면, 나중에 성장해서도 고칠 수는 없는 것 아닌가! 같은 이야기들을 해 주셨어요. 그리고 위에서 예를 들었던 검색엔진 회사의 경우 제가 개발이 완료되기 한참 전에 합류해서 당장 홍보 담당으로서 해야 할 일은 없었지만, 서비스의 콘텐츠를 만드는 일에 참여해서 홍보담당으로서 우리 회사 서비스에 대해 매우 깊이있게 공부하는 시간을 가졌던 것이 후에 정말 큰 도움이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늘 회사의 아주 초기부터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고요. "회사가 ‘우리 회사의 홍보'라는 업무, 그리고 Role에 대해 어떠한 정의를 가지고 있는가!"에 대해 정리해 보는 것이 매우 중요한 판단의 근거가 될 것으로 생각 됩니다.

스타트업, 홍보 담당은 언제부터 있어야 할까?

brunch

2020년 6월 28일 오전 10:3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꼬날의 커리어리 - 245] 올해 제 목표 중 하나는 최대한 많은 렌딧맨들의 성장 이야기를 듣고 글로 옮기는 거에요. 그 첫번째 이야기를 우리 회사에 제일 처음 입사한 동료들인 🐣 렌딧 시조새 3총사로부터 들어 봤어요. 앞으로 제 동료들과 나누는 성장에 대한 이야기를 커리어리에도 함께 남겨 보겠습니다. 😭😭 미리 말씀드리지만, 저는 제 동료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자주 울컥하는 편이에요. 감동의 울컥이죠. ㅎㅎㅎ 왜냐면 우리가 같이 해 온 일들, 지난 시간들이 막 느껴지잖아요. 이번에 제이슨-마크-케이의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많이 그랬어요. 굉장히 솔직한 이야기들을 해 주셨고, 저는 그걸 제가 마음으로 느낀 그대로 남기고 싶어요. 3분과 이야기 나누다 보니 1편으로는 제가 너무 아쉬워서, 7월에 다시 만나서 2편 인터뷰 하기로 했답니다. ==== 👱🏻‍♂️제이슨 : 대학원 교수님의 소개로 렌딧을 알게 됐어요. 사실 면접을 보러 올 때부터 조금 .. 음~ 우선 렌딧은 전혀 검색이 되지 않는 회사였어요. 유령회사의 느낌이 났달까? 내일 이 사람들이 모두 사라져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웃음) 👦🏻마크 : 렌딧엔 합리적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 같아요. 적어도 만족스러운 것 중 하나는 억지 부리는 사람이 없다는 점이에요. 그리고 근거가 빈약한 상황에서 자기의 주장을 관철하는 사람도 없어요. 👶 케이 : 성장이요? 많죠~ 너~~~~~무 많죠. 제일 큰 성장은 적어도 이 산업, 그러니까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금융) 산업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그 누구보다 많이 아는 사람이 됐다는 것? (모두 웃음) 제이슨도 마크도 다 마찬가지 아니신가요? 진짜 우리가 지난 7년 간 해 온 일들이 전부 다 우리가 처음 한 일이니까요.

고인물? NO! 우리가 한국 온투금융의 역사랍니다!

brunch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