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는 앞으로 원격 근무가 가능한 회사에서 | 커리어리

"80%는 앞으로 원격 근무가 가능한 회사에서 일하고 싶어 합니다." 코로나 이전에는 일과 생활의 경계가 장소와 그 장소에 머무르는 시간으로 비교적 간단하게 나뉘었다면, 지난 몇 달간 이 경계는 굉장히 모호해졌습니다. 한 공간에서 일과 생활을 모두 유지할 뿐 아니라 업무와 휴게 시간이 복잡하게 교차합니다. 닐슨이 미국 성인들을 대상으로 한 서베이에 따르면 66%가 코로나 이후 원격 근무 경험을 하였고 그 결과 근로자들의 의식과 행동에 다양한 영향을 끼쳤습니다. 많은 시사점들이 있는 보고서지만 재미있게 본 부분은 두 가지인데요, 먼저는 앞으로 기업들의 근로 정책과 협업 방식에 영향을 줄만한 것들입니다. - 72%의 원격 근무자들이 원격 근무가 오피스에서보다 더 생산적이거나 동등한 수준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 52%는 앞으로도 원격 근무를 할 수 있기를 원하고, 25%는 집에서만 일하기를 원합니다. - 80%는 앞으로 원격 근무가 가능한 회사에서 일하고 싶어 하며, - 42%는 회사가 원격 근무를 허용한다면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고려할 의사가 있습니다. 개인의 상황에 따라 원격 근무의 경험 차이는 클 수 있지만(20%는 상황이 종료되면 회사에서만 일하고 싶어 합니다) 코로나를 계기로 상당수 기업과 근로자가 원격 근무의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원격 근무를 수용하는 기업들이 증가하고 주거 양식에도 영향을 줄 것 같습니다. 두 번째로 콘텐츠 산업인데요, 전통적인 '업무 시간' 개념이 모호해지면서 미디어 피크 타임이 분산되고 수요 자체도 증가한 것 같습니다. - 75%의 원격 근무자들이 업무 시간에 라디오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사용 경험이 있다고 밝혔고, - 56%는 TV나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보면서 업무를 한 경험이 있으며, - 25%는 지난 3달간 사용하는 구독형 비디오 서비스 수가 늘었다고 합니다. 코로나로 인한 일시적인 영향이라기보단 머지않은 미래를 앞당겨 체험하고 있는 것으로 보는 게 더 적절하지 않을까 합니다. 사용자의 콘텐츠 소비 행태는 점점 복잡화, 개인화되어 가고 거기에 반응하는 콘텐츠 플랫폼의 변화도 요청됩니다.

The Nielsen Total Audience Report: August 2020

nielsen.com

2020년 8월 18일 오전 3:5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PM은 태도가 8할 개발자가 생각하는 일 잘하는 PM의 조건을 설명한 이도행님의 좋은 글이에요. 종합하면 태도가 8할이라는 이야기. 그리고 아마 개발자들만 그렇게 생각하진 않을 거 같습니다. 예전에 만났던 스타트업 대표님이 기술은 가르치면 되는데, attitude는 회사에서 가르칠 수 없더라며 attitude가 좋은 사람을 찾는다고 하셨던 게 생각났어요. 그리고 이 말에 대부분의 리더들은 공감하실 거예요. PM에게 태도가 8할이면 업무 역량을 최대치로 채워도 20점일 뿐이니.. 너무 기술 습득에만 집중하지 말고 사람들의 욕구를 이해하고 공감하며, 천천히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가는 방법들을 배우면 좋겠습니다. 물론 이게 다가 아니구 실제적인 팁들도 제시하고 있는 글이니 읽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개발자가 생각하는 일 잘하는 PM의 특징

Publy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