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ge aversion : "내가 맨날 | 커리어리

<Change aversion : "내가 맨날 사용하는 제품 좀 그냥 놔둬!"> 사람은 대개 변화를 두려워하죠. 익숙한 것을 좋아하고 편안해하구요. 어느날 아침 출근하니 매일 사용하던 업무용 툴의 디자인이 하루 아침에 확 바뀌어 있다고 상상해 보세요. "와 엄청 예뻐졌네. 엄청 사용하기 편해졌겠어!"라는 생각보다는 "아 이제서야 좀 익숙해졌는데 또 바뀌었어? 아 그 XX메뉴는 어딨는거야? 바빠죽겠는데 하나씩 다 눌러봐야 하나?"와 같은 반응일 거에요. 얼마 전에 저도 업무 중에 같은 경험을 했습니다. 이번엔 제가 '사용자'가 아닌 그 변화를 주도한 '제품팀'이었다는 점이 다르지만요. 모든 맥락을 설명하자면 엄청 길기에 간단히 요약하자면 : "사용자들의 불편한 점을 개선하고자 새로 디자인한 제품을 프로토타입 테스트, 알파테스트, 베타테스트를 거치며 신중하게 테스트했고 마지막에는 78%의 만족도(기준선은 65%였음)를 확인하였기에 '성공'을 확신했던 제품 업데이트였습니다. 하지만 큰 규모의 사용자에게 릴리즈를 하기 시작하면서 이 만족도는 급감하였습니다. 처음엔 25% 수준까지 떨어졌죠. PM으로서 실망이 컸습니다. 하지만 이 만족도를 매일 측정하다보니 조금씩 높아지는 게 보였습니다. 2주가 지난 지금은 50% 이상까지 올라왔죠.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확인해보면 '이전께 더 좋다', '왜 바꿨냐', '불편하다' 와 같은 피드백이 다수였습니다. 구체적으로 무엇이 불편하다 라는 내용보다는 그냥 불편하다, 이전 것이 더 편하다 라는 의견들이 많았죠." 사용자들은 갑작스런 변화를 불편하게 느낍니다. 익숙한 것이 편하고 안전하다고 느끼죠. 사실 이번엔 고객 만족도가 초기에 떨어질 것이라는 것은 예상하던 일이었습니다. 이전에 어느 정도 유사한 경험을 한 적이 있었고, 첨부한 링크와 같은 자료를 읽으면서 이것이 자연스러운 일임을 미리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첨부된 링크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change aversion(변화를 싫어하는 것)'이라는 용어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작은 변화를 적용하는 A/B 테스트라면 굳이 이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입니다. 하지만 어느 정도 큰 규모의 변화를 적용하는 케이스이고, 정량적인 데이터 뿐 아니라 정성적인 데이터(사용성, 만족도 등)의 중요성도 큰 변화/실험을 계획하고 있다면 첨부한 링크를 한 번쯤 꼭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변화의 레벨에는 어떤 것이 있고, 어떤 경우에 큰 change aversion을 예상할 수 있고, 패턴(사용자의 반응)에 따라 어떻게 대응을 해야 할지도 알려줍니다. Change aversion을 줄이기 위한 여러가지 방법도 설명해주고 있구요. Change aversion은 인간으로서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그렇기에 완전히 피할 순 없어도 최소화 할 수는 있습니다. 첨부된 링크 한 번 읽어보세요. 나중에 피가 되고 살이 될 내용이라 생각합니다. 저만해도 당장 '지금' 경험하고 있는 것이니까요. * 궁금해 하실까봐 첨언하자면, 베타 테스트 시 change aversion을 확인하지 못했던 이유는 사용자들이 이미변화가 올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죠. 테스트를 자발적으로 신청한 것이니까요. 그리고 일단 새 디자인의 제품을 사용해보고 원하지 않으면 베타 테스트에서 나갈(opt-out) 수 있도록 구성을 해놓았었습니다. 지금 진행하고 있는 '릴리즈'는 opt-out이 불가능한 일괄 변경이기 때문에 저항이 더 큰 것이라고 보구요.

Change aversion: why users hate what you launched (and what to do about it)

Medium

2020년 10월 13일 오후 7:3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최고의 성과가 나오는 환경은 각자 다르다] 저는 이제 흔히 말하는 '직장생활'을 만 14년 넘게 했습니다. 14년 전 제조업체의 S/W 개발자로 일을 시작했고 빠른 시간 안에 제게 엔지니어가 아닌 다른 직무, 흔히 말하는 '문과'적인 직무에의 재능도 있다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하지만 제가 언제 어떻게 해야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는지에 대해선 크게 고민해 보지 않았죠. 고민할 생각도 안했던 것 같습니다. 이걸 깨닫게 된 것은 불과 몇 년 전 입니다. 제 블로그에 제품 관리 관련된 글을 정리해서 올리는 과정이 생각을 정리하는 과정이 되었고 이것들이 제 업무에도 도움을 주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영어로 일하는 환경에서 조금이라도 더 생산적으로 미팅과 (일대일) 대화를 이끌기 위해, 미팅 전에는 꼭 제 생각을 에버노트나 Google Doc에 정리를 해놓고 미팅을 진행하는 습관을 들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 결과물인 Google Doc은 잘 정리한 후 바로 동료들에게 공유를 했구요. 동료와 매니저로부터 칭찬을 많이 들었고, 특히 Covid-19 이후 1년 넘게 재택근무를 하게 된 시점에는 더 빛을 발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글로 먼저 생각을 풀어내는 것을 좋아하고 잘 합니다. 머리 속에서 논리를 정리하는 것보다 눈으로 논리의 흐름과 데이터가 보여야 정리가 잘 됩니다. 반대로 말하면 두뇌회전을 빨리 해서 즉시 답을 내야 하는 상황에선 제 능력의 100%를 보여주기 힘들 수도 있다는 말이기도 하죠. 😂 사람이 모든 걸, 언제나 다 잘 할 순 없습니다. 솔직히 그걸 '인정'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한국 사람이기 때문일까요? 전 항상 모든 걸 다 잘해야 한다고 생각했거든요. 하지만 그럴 수도 없고 그럴 필요도 없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링크된 Brian Blafour(CEO of Reforge)의 짧은 글 "Doing your best work"를 전 '네가 언제 어떤 상황에서 가장 좋은 performance를 내는지 알아보라'는 글로 이해했습니다. 모든 사람은 다르기 때문에 정답은 없습니다. Fred Stutzman(CEO of Freedom)이 말하길 "자기 회사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사람들이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는 환경은 다 다르지만(there's a wide variety of how people do their best work) 몇 가지의 카테고리로 나뉜다." 이 카테고리를 Time(언제), Place(어느 장소에서), Environment(환경), 신체적, 감정적 상태입니다. 저의 사례인 '글쓰기'를 굳이 위의 카테고리에 끼워넣자면 environment에 가깝지 않을까 합니다. 한 가지 덧붙이자면, 저같으면 이걸 알아낸 후 최소한 제 매니저와 동료들에게 알릴 것입니다. 제가 최상의 환경에서 일을 해야 팀을 위해서도 최고의 결과가 나올 것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배려'를 해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서 입니다. 여러분은 언제 어떤 상황에서 효과적으로 일을 하실 수 있나요?

Doing Your Best Work - Brian Balfour

Brian Balfou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