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급사원부터 대리까지를 매니저, 과장 이상을 | 커리어리

[5급사원부터 대리까지를 매니저, 과장 이상을 책임매니저라고 부르기로 했다. 회사 관계자는 “직원들이 서로 동등한 위치에서 의견을 나누고 일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직급과 호칭을 단순하게 바꿨다”] -- 사원, 대리가 왜 매니저인지 모르겠다. 동등한 레벨에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수평적인 조직구조와 매니저의 책임과 권한을 별개로 생각하지 못하는 것 같다. 그래도 변화의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반겨야 하는 것일까?

현대·기아차, 신입도 8년 만에 ★달 수 있다

hankyung.com

2019년 9월 5일 오전 8:1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 스타트업이 왜/어떻게 초기부터 아웃바운드 채용을 해야 하는가? - 위기 상황일수록 장기적으로 생각하고 채용에 더욱 진지해져야 하는 이유 제 개인적인 경험을 담아 위하이어 블로그에 첫번째 글을 썼습니다. [맛보기] 스타트업은 아웃바운드 채용을 일찍부터 준비해야 합니다. 현재 유니콘이 된 테크 스타트업들의 경우 일찍부터 채용팀을 꾸리고 적극적으로 아웃바운드 채용에 나선 곳들이 많습니다. 토스, 쿠팡 등이 초기부터 아웃바운드 채용팀을 꾸렸던 대표적인 기업입니다. 현재 쿠팡의 경우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서치펌 보다도 리크루터의 수가 많다고도 하고요.(들은 얘기론, 적어도 100명 이상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아웃바운드 채용을 위해서 어떻게 채용팀을 구성해야 할까요? 또한 채용을 전담하는 인력을 두기 어려운 초기 스타트업이라면 누가 이 역할을 해야 할까요? 채용팀을 구성하는 대표 3직무(소서, 코디네이터, 리크루터)를 설명하고, 이들을 모두 갖추기 어려운 초기 스타트업에서는 과연 누가 이들의 역할을 해내야 하는지 이야기 하겠습니다.

채용팀 대표 3직무 소개(+ 초기 스타트업에서는 누가 이 역할을 하는가?)

위하이어 블로그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