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제목만 보고 헷갈려하지 마세요> 세일 | 커리어리

<인터뷰 제목만 보고 헷갈려하지 마세요> 세일즈포스의 슬랙 인수 합병은 많은 분들이 이미 아실테구요. 슬랙의 CEO 스튜어트 버터필드의 블룸버그와의 인터뷰 제목이 많은 사람들을 헷갈리게 하네요. 제목만 보면 "슬랙의 CEO는 그가 세일즈포스의 대표가 될것으로 믿는다라고 했다"인데, 이 부분은 IT회사의 구조를 좀 알면 그 말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알 수 있습니다. 세일즈포스에는 제왕처럼 군림하고 있는 '마크 베니호프'가 있습니다. 정식타이틀은 이사회의장 겸 (세일즈포스그룹) 회장입니다. 그 밑에 실제적으로 세일즈 포스를 움직이는 실세가 있는데 그가 바로 'Bret Taylor'입니다. 그를 잘 모르시는 분이 있을 수도 있지만, 실리콘밸리를 움직이는 가장 영향력있는 사람중의 한명입니다. Google Maps와 Maps API를 만들고 난 후 Facebook의 CTO로 나타나서 'Like'버튼을 만들고, Graph 검색을 만들고 난후, 세일즈포스에 와서 현재 "대표이사 겸 COO"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즉 세일즈 포스의 모든 엔지니어링과 운영을 모두 담당하고 있습니다. 실세 중의 실세입니다. 그럼 슬랙의 CEO가 한말은 무엇일까요? 그건 세일즈포스 그룹안에 슬랙은 프로덕트 유닛으로 존재할 것이고, 그 유닛의 대표를 맡을것으로 믿는다 라고 말하는것입니다. 즉 세일즈포스 그룹안에는 코어가 되는 CRM외에 인수합병을 한 Mulesoft, Tableau등이 독립 유닛으로 존재를 하고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슬랙이 될것이라는 이야기 입니다. 물론 이 모든 유닛을 관리하는 대표이사가 위에서 이야기한 'Bret Taylor'가 됩니다. 브렛은 그 위의 세일즈포스 제왕 '마크 베니호프'에게 리포트를 하게 되겠죠. 이제 조금 이해가 되시겠죠?

Slack CEO Says He Believes He Will Be a Salesforce President

YouTube

2020년 12월 10일 오후 8:4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더 많은 인사이트를 둘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