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멈춰!' - 조직을 망치는 세 가 | 커리어리

[✋ 'ㅇㅇ 멈춰!' - 조직을 망치는 세 가지 유형] 1. 노력을 아끼는 사람 소위 말하는 '프리 라이더'입니다. 프리 라이더 한 명은 팀원 전체의 의욕을 떨어뜨립니다. "조직에서 이러한 사람들이 인정과 보상을 받게 되면 엄청난 학습 효과가 생깁니다. 불공정함을 감수하면서 자신의 노력을 반복적으로 쏟아내는 사람은 없습니다." 2. 부정적 표현을 하는 사람 우리의 감정은 주변 사람의 감정에 영향을 받습니다. 부정적이고 자극적인 감정일수록 그 영향력이 크죠. 같은 일도 긍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면 좋은 점이, 부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면 나쁜 점이 보입니다. 한 사람이 부정적 기운을 내뿜기 시작하면 팀 전체가 부정적 기운으로 가득 차서 나쁜 점만 바라보게 됩니다. "이런 부정적 멤버가 조직의 여론을 주도하는 경우가 되어서는 곤란합니다. 비관이 쌓이면 불안이 되고, 누구도 불안한 조직에 계속 머무르고 싶지 않습니다." 3. 대인 관계의 선을 넘는 사람 제가 소개했던 '무례와 솔직함의 올바른 구분'과 같은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당시 제가 남긴 코멘트입니다. "가끔 자신의 무례함을 솔직함으로 포장하는 사람이 있는데요, 매니저는 그런 구성원을 용납하면 안 됩니다. 솔직함의 반대말은 가식, 무례함의 반대말은 정중함입니다. 아무리 솔직하더라도 무례하게 커뮤니케이션하면 그 의도를 오해하기 쉽고 불필요한 갈등이 생깁니다." 그래서 우리가 좋은 팀을 가꿔나가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전에 소개했던 '여러분은 주는 사람인가요, 받는 사람인가요? (Are you a giver or a taker?)'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Giver가 성공하는 환경. 즉, Giver와 함께 조직 전체가 성공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어떻게 해야할까요? 애덤 그랜트는 세 가지 방법을 제시합니다." 1. Giver가 번아웃에 빠지지 않도록 지켜준다 2. 서로 도움을 요청하기 쉬운 문화를 만든다 (심리적 안전감!) 3. '좋은 사람과 함께하기'보다 '나쁜 사람 제거하기'에 집중한다 - Taker 한 명이 팀 전체를 오염시킵니다 우리 모두 방어적인 조직으로 변하기 전에 선제적으로 문제를 감지하고 '멈춰!'를 외쳐보는 건 어떨까요?

조직을 망치는 세 가지 유형

brunch

2021년 4월 19일 오후 12:58

댓글 33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